경제뉴스 섬네일
직장인 대출 지원 정책

대출도 자산입니다. 사회 초년생 때는 왜 대출은 절대 하지 말아야 할 것으로 생각했는지 참 한심하기 짝이 없습니다. 아마도 어렸을 때부터 저축은 장려하고 대출을 하지 말라고 배웠기 때문이 아닐까요?

 

 

 

물론 감당할 수 없는 직장인 신용 대출이 많으면 좋지 않습니다. 투자를 위한 대출과 땜빵을 위한 대출은 분명히 다르니까요. 여러분의 대출은 어느 쪽 일가요? 만약 투자를 위한 대출이었고, 계획된 대출이었다면 적정한 금리에 넉넉한 금액을 대출받았을 거라 생각합니다.

 

반대로, 땜빵을 위한 대출이 많았다면, 여기저기 여러곳의 대출상품에 손을 대고 상당히 높은 금리를 지불하며, 원금은 고사하고 이자를 갚느라 힘든 분도 있을 겁니다. 만약 여러분이 직장인 신용 대출을 이용하고 있다면, 적당한 대출조건인지 평가해보시기 바랍니다.

 

 

 

국민안전금융원의 직장인 대출 지원

 

국민안전금융원에서는 직장인 신용 대출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그냥 대출을 잘해준다는 게 아니라 직장인 신용 대출이나 담보대출로 힘들어하는 직장인을 대상으로 현재 이용하고 있는 대출 조건을 분석하고, 더 좋은 조건으로 대출을 전환할 수 있는지 평가해 줍니다.

 

국민안전금융원에서 지원하는 직장인 금융솔루션에는 다양한 금융기관의 대출상품을 이용하여, 무분별하게 대출받은 직장인들의 대출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습니다.

 

국민안전금융원 홈페이지

직장인 금융솔루션

① 재직하고 있는 직장의 규모, 매출액, 근로자의 소득을 분석하여 상품 추천

② 고객별로 적당한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컨설팅 제공

③ 일반인들이 알지 못하는 직장인 꿀 대출 솔루션 제공

 

 

 

직업 종류별 다양한 직장인 대출 추천

 

직장인 대출이라면 대출 조건을 결정하는 기준이 급여소득 즉, 연봉으로 알고 있습니다. 하지만 국민안전금융원에서 제공하는 직장인 금융솔루션의 상품을 보면 세상이 이런 대출도 있나 싶을 정도로 직업 종류별로 대출상품이 있습니다.

 

공무원 또는 공기관 재직자 저금리 상품

  • 각 업무별 공제회를 통한 대출
  • 연금공단을 통한 대출
  • 퇴직금 담보대출

 

대기업 재직자 저금리 상품

  • 사내 보유 은행을 통한 대출
  • 사내 협약 은행을 통한 대출
  • 우량직군 전문 대출

 

정부지원 저금리 상품

  • 새희망홀씨 대출
  • 햇살론, 햇살론 17, 햇살론유스
  • 사잇돌 대출, 안전망대출

 

 

 

직장인 대출 솔루션 제공사례

 

국민안전금융원에서 제공하는 직장인 금융솔루션을 통해서 무분별한 직장인 신용 대출로 힘들어하던 분들의 어깨를 가볍게 하는 사례 몇 가지를 들어보겠습니다.

 

저연봉 일반기업 직장인 사례

연봉 3500만 원을 받고 있는 해당 직장인은 1 금융권에서 2000만 원, 저축은행에서 2700만 원, 캐피털에서 1300만 원의 대출을 이용하면서 매월 이자로 71만 원 이상을 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직장인 대출 상품으로 전환하면서 매월 286,667원의 이자만 내고 있습니다.

일반 기업 종사자 대출 컨설팅 결과
일반기업 종사자 컨설팅 사례

 

시청에 근무하는 공무원 사례

연봉 600만 원을 받고 있는 시청 공무원은 저축은행에서 6000만 원, 카드론 2200만 원을 이용하면서 매월 92만 원의 높은 이자를 내고 있었습니다. 역시 직장인 금융솔루션을 제공하여 대출 전환을 통해 매월 220,000원의 이자만 지불하고 있습니다.

공무원 대출 컨실팅 결과
공무원 종사자 컨설팅 사례

 

위 사례는 무분별한 직장인 대출을 받은 분들로 상당한 개선 효과가 있었던 분들이라고 합니다. 대부분의 직장인이 저렇게 높은 금리의 대출 상품을 이용하고 있지는 않겠죠. 하지만 이런저런 이유로 많은 대출을 이용하고 있고 도움이 필요하다면 직장인 금융솔루션을 이용해보시길 추천드립니다.

 

직장인 금융솔루션 이용하기

 

국민안전금융원

.

www.kofcs-c.com

 

반응형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